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폭염 장기화에 따른 예방활동 강화

고창수 기자 kcs4903@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2일 17:20     발행일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0면
▲ 무더위쉼터에서 어른신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 무더위쉼터에서 어른신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가평군은 연일 게속되는 40도의 폭염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민홍보 활동을 비롯 취약계층 집중관리 등 분야별 대대적인 예방활동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군은 홈페이지, 전광판, 마을 안내방송, SNS, 재난문자서비스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폭염대비 행동요령, 무더위쉼터 안내 홍보활동을 추진하는 한편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관내 경로당 및 마을회관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가로 했다. 또 주말과 휴일 개방 및 야간시간 연장에 따라 쉼터의 개방시간, 냉방기 정상작동 여부 등 운영실태를 점검한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지원활동을 강화해 농촌 어르신 및 야외 작업자들이 무더위 속에서 일을 하다 피해를 입지 않도록 무더위 시간대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유도하는 한편 독거노인, 노숙인 보호 강화를 위해 물품 지원과 함께 지속적인 방문 및 전화 상담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농축산농가의 재산보호를 위해 축사시설 지붕 살수 및 환기시설 설치, 양식장 차광막 설치 등 시설환경 개선과 장기 폭염에 따른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군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마을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취약계층 안부살피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폭염특보 발효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가평=고창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