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폭염도 피해갈 든든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김성훈 기자 magsa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2일 17:27     발행일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0면
%EC%A0%9C%EB%AA%A9%20%EC%97%86%EC%9D%8C-1%20%EC%82%AC%EB%B3%B8.JPG

군포시는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 확대 및 든든한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주민자치 특성화사업인 ‘굿모닝 두유 배달사업’을 실시한다.

군포1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최명진, 이하 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사업은 저소득 독거어르신 등 소외계층에 대한 안부 확인을 통해 위기상황을 예방하고 삶에 건강한 활력소를 제공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위원회는 최근 사업비 전액인 주민자치기금 460여만 원을 들여 건국우유 군포대리점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맞춤형 생계급여 대상자 중 만70세 이상 저소득 독거어르신 60명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배달원들은 주 3회 대상자들의 집을 방문, 두유를 배달하면서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2회 이상 미수령 등 위급상황 발생 시 즉시 동 사회복지 담당자에게 연락하게 된다.

한편 주민자치위원 10여명은 1일 사업 대상자 중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 10명 가정을 직접 방문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선풍기를 전달하기도 했다.

김정화 군포1동 민원행정과장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그 어느 때보다 소외계층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한 때“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훈훈한 이웃사랑 실천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포=김성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