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벌집 제거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2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농가에서 벌집을 제거한 구갈 119안전센터 대원이 더위에 흐르는 땀을 닦고 있다.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벌집 발견 시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119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