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덕천 부천시장, 동(洞) 초도방문 전격 취소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5일 16:34     발행일 2018년 08월 06일 월요일     제0면

부천시는 오는 6일부터 20일까지 예정됐던 장덕천 부천시장의 동(洞) 초도방문을 전격 취소한다고 5일 발표했다.

이는 부천지역의 폭염경보가 18일째 이어지고 8월 중순까지 열대야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재 추진하고 있는 폭염대책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폭염 장기화에 따른 추가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지난 3일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송유면 부시장을 비롯한 국장, 관련 부서장들에게 “기상전망과 피해상황 등 폭염 상황을 공유하고 각 부서에서 추진 중인 폭염대책에 대한 교차 점검을 통해 실제 주민들에게 필요한 부분이 무엇이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점검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전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3일부터 36개 전 동에서 운영하는 취약계층 잠자리 쉼터 일제 점검을 실시해 운영에 따른 불편함이 없는지 확인하고, 재난도우미와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등을 활용해 독거노인 및 영유아 보육가정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취약계층의 건강을 지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던 동 초도방문이 폭염으로 취소된 만큼 향후 지역 및 사회 단체장을 비롯한 각계각층과의 지속적인 간담회와 현장방문을 통해 소통행정을 강화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