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시, 오는 8일부터 ‘라돈 간이측정기 시민 대여 서비스’ 실시

이성남 기자 sun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6일 20:32     발행일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0면
▲ 시흥,라돈간이측정기대여1

시흥시는 오는 8일부터 ‘라돈 간이측정기 시민 대여 서비스’를 실시한다.

최근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국내산 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외국산 라텍스에서도 검출돼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측정기 대여서비스는 생활 속 라돈 수치를 시민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정밀측정 등 안전조치 여부에 대한 시민들의 결정을 조금이나마 돕기 위한 서비스다.

대여신청은 시흥시청 환경정책과를 방문해 신청서(시흥시청 홈페이지 www.siheung.go.kr ) 작성 후 대여료를 납부하고 측정기를 수령하면 된다. 측정기 대여료는 1000원이며 2일간 사용할 수 있다.

시가 빌려주는 라돈 측정기는 10분 후 바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연속측정기준 1시간 이후부터는 신뢰할 수 있는 자료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저장할 수 있다.

라돈농도가 지속적으로 변화하기 때문에 24시간 연속 측정해 정확한 데이터 값을 확인하기를 권장했다.

또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라돈 권고기준이 148베크렐(Bq/㎥)임을 측정시 참고하여, 측정시간을 시민들이 적정하게 적용해 측정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라돈은 무색ㆍ무취ㆍ무미의 성질을 갖고 있어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특징이 있는 방사성 기체”라며 “우선은 문제시 된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시흥시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2018년 12월까지 대여를 시행하고, 시민 참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연장 여부를 결정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흥=이성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