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G 남자축구, 국내 마지막 담금질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남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남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남자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스타디움에서 훈련 중 음료를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남자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스타디움에서 훈련 중 음료를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남자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스타디움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독려하며 밝은 표정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남자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스타디움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독려하며 밝은 표정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