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희종 묻힌 강화 석릉 주변 고려 무덤서 중국 동전 출토

무덤 6기 발굴조사…"13세기 강화 천도 전후 다양한 묘제 확인"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7일 09:28     발행일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0면
고려 제21대 왕 희종(재위 1204∼1211)이 묻힌 강화 석릉(사적 제369호) 주변 고려시대 무덤들에서 고려 도기와 청자, 중국 북송대 동전이 나왔다.

희종은 아버지 신종 시절부터 국사 전반을 좌우하던 최충헌을 제거하려다 실패하면서 폐위 후 강화도에 유배됐다. 이후 이곳저곳을 옮겨다니다 1237년 강화 교동 한 사찰에서 숨졌다.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5월부터 강화군 양도면 길정리 석릉 주변 고분 6기를 발굴 조사한 결과, 강화도 천도(1232∼1270) 전후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다양한 고려시대 무덤 양식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천도 이전 것으로 보이는 무덤 1기는 할석조(割石造·깬돌로 만듦)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로 파악됐다. 이곳에서는 11∼12세기 양식으로 판단되는 도기병, 작은 유병(油甁), 청자 그릇이 출토됐다.

천도 이후 무덤은 목관묘(木棺墓·널무덤) 2기와 판석조(板石造·널돌로 만듦) 석곽묘 1기, 할석조 석곽묘 2기로 드러났다.

판석조 석곽묘는 도굴로 내부가 심하게 훼손됐으나, 무덤방 입구에서 지도원보(至道元寶), 회령원보(熙寧元寶) 같은 중국 북송대 동전 5점이 나왔다.

연구소 관계자는 "강화 천도 이전과 이후에 다양한 고려 묘제가 강화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이번 조사에서 확인했다"며 "석릉 주변 추가 발굴과 고려 분묘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