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와이스 다현X채영X쯔위, 日 신곡 'BDZ' 티저 공개…180 변신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7일 13:09     발행일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0면

▲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 채영 다현. JYP엔터테인먼트
▲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 채영 다현. 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다현 채영 쯔위가 일본 신곡 'BDZ' 티저를 통해 시크하고 도도한 매력을 뽐냈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5일 나연 정연 모모, 6일 사나 지효 미나에 이어 7일 0시 트와이스의 공식 SNS 채널에 일본 첫 정규 앨범 'BDZ' 콘셉트가 담긴 다현 채영 쯔위의 개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트와이스의 막내 라인으로 불리는 다현 채영 쯔위는 트와이스 특유의 밝고 상큼, 발랄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변신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다현은 올블랙룩으로 시크함과 채영은 도도한 표정을 드러내며 화보 같은 비주얼을 과시했다. 쯔위는 카키 컬러의 미니 원피스를 멋지게 소화해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번 'BDZ' 콘셉트는 트와이스가 최근 국내에서 선보인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와는 완전히 차별화를 이룬 변신으로 새 콘셉트를 향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BDZ'는 '불도저'의 약자로 '눈앞의 큰 벽도 '불도저'처럼 부숴 나가며 앞으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BDZ'는 JYP의 수장 박진영이 프로듀싱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진영과 트와이스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 조합은 지난해 5월 '시그널(SIGNAL)', 올해 4월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로 사랑받았다. '시그널'은 공개 후 각종 음원차트 정상 석권은 물론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노래상' 및 각종 음악 방송 12관왕을 차지했다. '왓 이즈 러브?' 역시 온라인 음원 실시간, 일간, 주간차트를 석권했고 가온차트 15주차 순위에서도 4관왕에 올랐다. 음악 순위 프로그램에서도 12관왕의 영광을 안았고 MV 역시 1억뷰를 넘어서며 '8연속 1억뷰 돌파'기록을 세웠다.

'박진영X트와이스'의 최강 조합이 국내에 이어 일본 음악 시장에서도 빅히트 행진을 이어갈지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기존 트와이스의 이미지와는 다른 파격 변신을 예고한 'BDZ'의 완곡과 뮤직비디오에 대한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BDZ'를 포함한 신곡 5곡 외에 트와이스가 일본서 지금까지 발매해 온 세 싱글 타이틀곡인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 '캔디 팝(Candy Pop)', '웨이크 미 업(Wake Me Up)', 또 싱글 2집 '캔디 팝' 수록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브랜드 뉴 걸(BRAND NEW GIRL)', 트와이스가 현지서 부른 첫 영화 주제가이자 잭슨 5의 원곡을 커버해 라인 뮤직 위클리차트 정상에 오르며 인기몰이 중인 '아이 원트 유 백(I WANT YOU BACK)' 등 총 10트랙이 담긴다. 지난해 6월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후 1년 3개월여에 달하는 트와이스의 일본 활동을 집대성하는 작품이 될 전망이다.

트와이스는 첫 정규 앨범 발매를 기념해 일본 첫 아레나 투어로도 현지 팬들과 만난다. 9월 29일과 30일 치바 마쿠하리 이벤트홀을 시작으로 10월 2일과 3일 아이치 일본 가이시홀, 12일~14일 효고 고베 월드 기념홀, 16일과 17일 도쿄 무사시노무라 종합 스포츠 프라자 메인 아레나 등 일본 4개 도시, 9회 공연으로 현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한편 트와이스는 '낙 낙(KNOCK KNOCK)' MV로 5일 오전 유튜브서 2억뷰를 돌파하며 2억뷰 이상 돌파 MV를 6편 보유한 그룹이 됐다. 또 지난달 9일 발표한 두 번째 스페셜 앨범 '서머 나잇(Summer Nights)'의 타이틀곡 '댄스 더 나잇 어웨이'로 5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서 1위에 오르며 음악 방송 9관왕 및 '8연속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