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종영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 비주얼+연기력 모두 잡았다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8일 14:32     발행일 2018년 08월 08일 수요일     제0면

▲ 배우 서강준이 '너도 인간이니'를 통해 '토털 패키지' 원톱 배우로 우뚝 섰다.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 배우 서강준이 '너도 인간이니'를 통해 '토털 패키지' 원톱 배우로 우뚝 섰다.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배우 서강준이 '너도 인간이니'를 통해 '토털 패키지' 원톱 배우로 우뚝 섰다.

지난 7일 종영된 KBS 2TV 월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는 욕망으로 가득한 인간 세상에 뛰어든 인공지능(A.I.) 로봇 남신Ⅲ가 누구보다 인간미 가득한 여자 사람 강소봉(공승연)을 만나 진정한 사랑과 인간다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AI 휴먼 로맨스. 극중 서강준은 의도적인 트러블 메이커 '인간 남신'과 사람보다 더 사람 같은 '로봇 남신Ⅲ',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방송 첫 회부터 안방극장에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서강준이 데뷔 후 처음으로 1인 2역을 연기한다고 알려졌을 때 우려의 시선도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하지만 첫 방송이 시작됨과 동시에 서강준은 우려의 시선을 말끔히 씻어내며,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두 개의 캐릭터를 각각 따로 연기한다고 생각하고 공부했다고 밝힌바 있는 그는 코마 상태의 인간 남신이 일어난 후부터 사실상 1인 4역을 방불케 하는 하드캐리 연기로 시청자들을 압도하며 배우 서강준의 저력을 인정받았다.

연기력에 못지않게 서강준의 극과 극 남신 비주얼 또한 화제였다. 서강준은 냉미남과 온미남 사이를 오가며 따뜻하고 소년 같은 남신Ⅲ와 예민하고 날카로운 남신의 극과 극 매력을 발산하며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했고, '만찢남' 비주얼로 보는이들의 시선을 단단히 붙들었다.

뿐만 아니라, 서강준은 상대 배우들과 높은 케미 지수를 자랑했다. 공승연과는 설렘 가득한 사랑스러운 로보맨스(Robot+Romance)를 보여주며 많은 지지를 받았고 이준혁과는 애틋한 브로맨스로 남남 케미의 정석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김성령과의 모자 케미 역시 많은 주목을 받으며 케미 유발자로서의 매력을 톡톡히 보여줬다.

울면 안아주는 따뜻한 원칙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던 '판타지남' 서강준. '너도 인간이니'를 통해 배우로 한 층 성숙해진 서강준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극을 이끌어 가는 주연의 힘까지 모두 겸비한 20대 '토털 패키지' 배우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다.

한편, 매회 긴 여운을 남기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서강준은 JTBC '제 3의 매력'에 캐스팅되어 올가을 시청자들과 다시 만날 예정이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