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관광특구 옥외영업 허용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8일 17:20     발행일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제28면

앞으로 수원 행궁동이나 팔달문 인근 루프탑(옥상) 카페에 앉아 식사하거나 휴식을 즐길 수 있게 된다.

8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수원시 식품접객업소 시설기준 적용 특례에 관한 규칙’을 개정하고 9일부터 관내 관광특구와 관광호텔의 옥상과 노대(건물 2층 이상에 있는 발코니) 옥외영업을 허용한다.

개정된 규칙에 따라 행궁동·영화동 등에 지정된 관광특구 내 식품접객업소(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와 관내 관광호텔 32개소 옥상·노대에 식탁과 의자 등을 놓고, ‘옥상 카페’, ‘야외 테라스’ 영업을 할 수 있다.

이번 규칙 개정은 관광특구 내 옥외영업 규제를 완화해 수원화성 등 관광명소의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다.

또 관내 관광특구·관광호텔 식품접객업소 옥외영업장 기준은 옥상·노대(기존에는 1층만 가능)까지 확대됐다. 옥상·노대에는 높이 1.2m 이상의 난간을 설치해야 하고, 조리된 음식만 판매할 수 있다.

규제가 완화되는 만큼 영업자의 책무 규정은 강화된다. 옥외영업자는 소음·냄새 등으로 인한 민원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 문제점이 시정되지 않으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규제 완화가 관광지 인근 상권을 비롯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