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갈매지구 학교부족 ‘관계기관 협의 미반영’ 유감 표명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9일 17:17     발행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21면
구리시가 갈매지구의 학교부지 용도변경을 불허한 국토부에 대해 유감을 드러냈다.

국토부 고시를 통한 ‘구리갈매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변경 11차 승인’ 사항에 시가 요구한 자족유통시설 내 유·초·중 통합학교 신설과 역사공원 1부지 내 갈매초등학교 증축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이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안 시장은 9일 입장문을 통해 “시는 ‘자족유통시설 내 유ㆍ초ㆍ중 통합학교 신설’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변경 안과 ‘역사공원 1부지 내 갈매초등학교 증축’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변경 안에 대해 국토부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면서 “그러나 (국토부는) 오히려 갈매지구 사업자인 LH의 손을 들어주는 선택으로 시민들의 애타는 심정을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토부는 주민설명회를 거친 다음날 실시한 주민설문 조사결과 통합학교 96%, 공원부지변경 86%의 절대다수의 찬성의견조차도 ‘주민 합의안이 없다’는 이유를 든 것은 상황 인식을 너무 안이하게 바라보고 국가적 책무까지 다하지 않은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번 결정이 최종이 아닌 더 많은 준비를 통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토부는 잘못된 인구 추정으로 인해 준공 전에 발생되고 있는 학교부족, 기반시설부족 등 각종 문제점을 그대로 방치한 채 준공처리에만 급급하고 있다”며 “20만 구리시민을 대표해 모두가 머리를 맞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 또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구리시도 갈매지구 준공처리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드러냈다.

안승남 시장은 “많은 기대를 한 갈매지구 입주민 여러분께 기쁜 소식을 전하지 못해 매우 송구스럽다”며 “앞으로 비장한 각오로 갈매지구 시민 여러분과 지역정치인이 역량을 함께 모아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맡은 바 임무를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국토부에 요구사항 등 강력한 촉구 공문을 다시 보내는 한편, 지역 정치권, 시민과 함께 다방면의 대처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시행하는 갈매지구 공공주택사업은 갈매동 150만6천여㎡에 9천499가구를 지어 인구 3만여 명을 수용하는 사업으로, 입주를 앞두고 있다.

구리=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