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호(號) 본격 조직 개편 초읽기…노동국 신설 등 개편안, 도의회와 협치 후 마무리 짓는다

여승구 기자 win.nin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9일 21:16     발행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1면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새로운 경기도’ 건설을 위한 민선 7기 경기도 조직 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재명호(號)는 노동정책을 전담할 노동국 신설 등 공정ㆍ복지ㆍ평화의 가치를 담은 조직 개편안을 도의회와의 협치를 통해 오는 17일께 입법 예고한다는 계획이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최근 3명의 부지사 및 실ㆍ국장 등과 논의를 거듭하며 조직 개편안을 다듬고 있다. 조직개편안은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지난 8일과 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구두 보고까지 마친 상태다.

우선 현재까지 정리된 개편안을 보면 도지사 인수위원회가 표명한 도정 3대 가치인 공정ㆍ복지ㆍ평화의 반영이 두드러진다. 공정 부분에서는 노동국 신설이 가장 큰 사안이다. 이 지사는 6ㆍ13 지방선거 때부터 노동정책 담당 독립부서를 신설, ‘노동이 존중받는 을을 위한 노동행정’을 펼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노동국은 경기도형 노사관계 구축, 노동권익센터설립 등의 책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이밖에 평화부지사 아래 공유경제국을 사회경제실로 명칭ㆍ기능을 변경해 공정한 사회적경제에 힘을 싣는다.

북부청 복지여성실은 폐지 수순을 밟는다. 복지여성실은 본청 보건복지국, 여성가족국과 업무 중복 문제가 지속적으로 지적받아 왔다.

이에 이번에 폐지를 통해 본청의 보건복지국ㆍ여성가족국에 업무를 분담한다. 또 청년 정책 강화를 위해 보건복지국 내 청년지원과 신설도 적극 검토중이다.

이와 함께 평화의 시대를 맞아 평화부지사 업무 분담과 교육정책국, 따복하우스과, 빅데이터담당관 등 부서 명칭 변경도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서의 명칭은 민선 7기 정책 방향에 맞춰 평생교육국, 행복주택과, 데이터정책담당관으로 각각 변경될 전망이다.

특히 통폐합의 갈림길에 섰던 철도국은 존치가 유력해졌다. 개편안 논의 과정에서 노동국 신설로 도청이 23개 실ㆍ국, 6 담당관 체제로 바뀌는 가운데 철도국과 건설국의 통폐합안이 거론됐었다.그러나 수도권 광역교통의 중요성으로 인해 철도국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도는 현재 한시 기구인 철도국의 유지를 위해 행정안전부에 기구 연장을 건의해야 한다.

아울러 재난안전본부에 소속된 안전관리실의 분리 문제도 개정안 입법 예고까지 지켜볼 주요 안건이다.

도는 이 지사가 중요한 모든 사항을 도의회와 협치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10일 실시될 도의회와의 간담회에서 세부 조정 작업을 논의한다. 협의가 끝나면 도는 최종안을 확정, 17일께 입법 예고에 들어간다는 복안이다. 개정안이 28일 열리는 도의회 임시회를 통과하면 10월께 조직 개편이 착수된다.

한편 이달 중순 이후 도지사 대변인(김용 인수위 대변인 유력) 등 40명의 임기제 공무원이 도청에 합류하면 조직 개편과 시너지 효과를 보일 전망이다.

여승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