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고위급회담 13일 개최… 文대통령 ‘평양 방문’ 논의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9일 19:26     발행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3면

남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오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정전협정과 비핵화 우선순위를 두고 북미 간 평행선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회담이 돌파구를 찾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통일부는 9일 “북측이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을 제안하고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남북고위급회담은 올해 들어 1월 9일, 3월 29일, 6월 1일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

이에 정부는 이날 북측의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하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남북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가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협의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남북 정상회담이 조만간 개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 간 협의에 따라 8월 개최 가능성도 제기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ㆍ27 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가을, 평양에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만나봐야 의제 협의가 가능할 것”이라는 “지금은 북측으로부터 전통문이 왔고 우리는 성실히 임하겠다는 것 외엔 밝힐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참석자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며 “만나봐야 알 것 같다. 의제는 통일부가 밝힌 내용 그대로”라고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