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석방 후 또 사기…30대 인터넷 사기범 덜미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0일 14:21     발행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0면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휴대전화나 블루투스 이어폰 등을 싸게 판다고 속인 뒤 돈만 받아 가로챈 30대가 덜미를 잡혔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34)를 붙잡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중고거래 사이트에 “에어팟을 시중가보다 싸게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B씨(25)로부터 15만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지난달 초부터 최근까지 19차례에 걸쳐 4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구매자가 나타나면 편의점에서 택배 운송장을 만든 뒤 사진을 찍어 전송하고, 이후 발송을 취소하는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지난해 말 같은 수법의 사기행각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뒤 올해 3월 가석방으로 출소해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빼돌린 돈은 생활비와 유흥비 등으로 탕진했다”고 설명했다.

하지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