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4천300억 걸린 ‘평택 현덕지구 특혜 의혹’ 엄정한 조사 주문

여승구 기자 win.nin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0일 17:47     발행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0면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2)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천300억 원이 걸린 ‘평택 현덕지구 특혜 의혹’에 대해 엄정한 조사를 주문했다.

경기도는 현덕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 도 산하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대상으로 특별감사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현덕지구는 평택시 현덕면 일원 231만6천㎡ 규모이며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2014년 1월 대한민국중국성개발㈜을 사업시행자로 지정 고시했다.

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시행자 지정 1년 만에 현덕지구가 산업단지개발에서 유통ㆍ관광ㆍ휴양ㆍ주거 복합개발로 변경됐고 자기자금 출자 500억 원, 90일 이내 보상실시 등의 조건으로 실시계획이 승인됐지만, 아직도 인가조건이 이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 기간은 2018년에서 2020년으로 연장됐고 공동주택 공급계획도 외국인전용 9천415가구에서 내국인 8천307가구ㆍ외국인 1천108가구로 변경됐다”며 “사업시행자에게 유리하게 행정처분이 이뤄지며 현덕지구 개발사업은 7천500억 원 투자에 4천300억 원 추정이익이 발생하는 ‘황금알을 낳는 사업’으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도는 이 지사의 긴급지시로 특별감사에 들어갔으며 사업시행자의 승인 취소를 위한 청문 절차도 진행 중이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4천300억. 도민 가구당 10만 원이 넘는 돈”이라면서 “엄정하게 조사해서 투명하고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상에 공짜는 없고 하늘에서 떨어지는 이익이나 부는 없다”며 “누군가의 불로소득은 힘없는 다수의 손실이 모인 것이다. 기회 공평하고 기여한 만큼 몫이 보장되는 공정한 사회, 그것이 바로 우리 모두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여승구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