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 지방선거 선거비용 보전액 총 572억원 지급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3일 18:21     발행일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3면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가 6ㆍ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정당과 후보자들에게 지급한 선거비용 보전액이 총 572억 원으로 집계됐다.

13일 도선관위에 따르면 정당ㆍ후보자들이 청구한 선거비용은 총 659억6천800만 원으로 도선관위는 이중 서면심사와 현지실사 등을 거쳐 87억 원을 감액, 572억 6천310만 원을 지난 10일 지급했다.

선거별 지급액은 ▲도지사선거 72억 8천104만 원 ▲교육감선거 113억 7천466만 원, ▲시장ㆍ군수선거 98억 7천747만 원 ▲지역구광역의원선거 101억 2천978만 원 ▲지역구기초의원선거 150억 1천969만 원 ▲비례대표광역의원선거 19억 1천511만 원 ▲비례대표기초의원선거 16억 6천532만 원 등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8억 5천434만 원을 청구해 38억 468만 원을, 자유한국당 남경필 전 지사는 35억 1천411만 원을 청구해 34억 7천635만 원을 보전받았다.

이밖에 기초단체장 후보 73명은 총 98억 7천747만 원을 보전받았으며 이중 염태영 수원시장은 3억 3천554만 원을 청구해 3억 2천707만 원을 보전받아 당선인 중에서 가장 많은 선거보전비용을 받았다. 반면 가장 적은 보전비용을 받은 후보자는 김종천 과천시장으로 5천898만 원을 받았다. 앞서 김 시장은 7천288만 원을 보전비용으로 청구했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