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강서 실종된 소방관 2명 모두 숨진채 발견…시신 인양

심모 소방교 시신 발견 후 3시간여만에 오모 소방장 시신도 발견

양형찬 기자 yang21c@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3일 18:02     발행일 2018년 08월 13일 월요일     제0면
한강 하류에서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소방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던 소방대원 2명이 모두 숨진채 발견됐다.

1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7분께 고양시 일산대교 인근 바위틈에서 전날 실종된 오모 소방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색 요원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일산대교에서 서울 방향으로 480m 떨어진 수상이며 사고 장소인 김포대교 신곡수중보에서는 7㎞가량 떨어진 곳이다.

오 소방장의 시신은 제트스키를 타고 수색하던 구조대원이 최초 발견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 추가로 발견된 시신을 인양했다”며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 소방장과 함께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심모 소방교(37)의 시신은 이날 오후 2시께 발견됐다.

심 소방교의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김포대교에서 서울 방면으로 200m가량 떨어진 수상이었다.

이로써 소방당국은 인명구조 활동을 중단했다.

오 소방장과 심 소방교는 12일 오후 1시 33분께 “민간보트가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수난구조대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수중보 인근 물살이 너무 세 이들 대원이 구조 보트와 같이 휩쓸린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당시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던 민간보트는 강물에 떠내려온 폐보트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날부터 이틀째 사고 지점인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 김포대교 아래 한강 신곡수중보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다.

사고 지점 인근 해역을 4개 구간으로 나눠 해병대와 경찰 등 인력 1천400여명을 투입해 수색했다. 김포=양형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