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롯데마트 임대계약 2년 연장 ‘고용안정 상생협력’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3일 21:18     발행일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0면
▲ 0813 구리시, ‘무기계약직 노조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식’ 가져2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역의 대표적인 대형 할인점으로 내년 1월 20일 장기 임대가 종료되는 롯데마트와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상생협력으로 2년 재연장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시청 민원상담관실에서 롯데 본사 관계자와 노조측이 참석한 가운데 임대 연장에 관한 협의를 갖고 당장 임대 종료로 인해 발생되는 매장 상인들과 계산원, 계약직 근로자, 아르바이트생들의 고용 불안을 덜어주기 위한 상생 협력으로 재연장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롯데마트는 1999년 1월 21일부터 2019년 1월 20일까지 장기 임대 계약을 체결한 이후 법적인 계약 종료를 앞둔 시기에 롯데측에서 직원들의 고용안정 등 합의된 문서를 시에 제출하는 조건으로 향후 2년 여 기간 동안 종사자들이 실업 위기를 딛고 안정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해졌다.

이로써 구리시는 지역여론의 중심에 섰던 롯데마트 계약을 일단락하고, 임대 연장 기간내 아카데미 타운ㆍ친환경아파트ㆍ웨딩ㆍ엔터테인먼트ㆍ주상복합 등의 교육, 주거, 문화, 여가 쇼핑 등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원스톱 복합타운 개발의 로드맵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현재의 롯데마트는 약 20년 된 노후 건축물로 곳곳에 균열 및 누수 등으로 안전문제 발생 우려가 있고, 매년 개보수 비용도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지만, 서민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종사자분들의 생계 고충도 외면하기 힘든 실정도 감안해 2년간의 시간 여유를 드리는 방향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구리시청 무기계약직 노조와도 ‘2018년도 임금협약 및 단체협약 체결식’을 갖고 노사간 상호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시정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구리=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