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미디위크', 1만 웃음꽃 가능하게 한 '숨은 공신들'

JDB스퀘어·김대범·정태호·윤소그룹 신인개그맨 '코미디위크' 성공 주역
손헌수·조승희, 기획부터 무대공연·마무리까지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4일 15:03     발행일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0면

▲ '코미디위크'의 숨은 공신들. 윤소그룹
▲ '코미디위크'의 숨은 공신들. 윤소그룹
1만 명이 운집하며 성황리에 마친 '코미디위크'의 성공 뒤에는 무대 뒤에서 묵묵히 일한 숨은 공로자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10여개 공연장에서 개그 페스티벌 '코미디위크 인 홍대(이하 코미디위크)'가 성황리에 펼쳐졌다. 박수홍, 남희석, 김영철, 유세윤, 박준형, 정종철, 박성호, 윤형빈, 정경미, 손헌수, 조승희 등 70여 명의 개그맨들이 22개의 개성 강한 공연들로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개막식부터 공연을 관람한  관객까지 4일간 약 1만 명이 '코미디위크'를 즐겼으며, 미국·호주·프랑스·일본·중국·태국 등에서 여행온 관광객 및 한국에서 거주중인 외국인 등도 공연을 관람하거나 거리 축제 분위기를 만끽했다.

'코미디위크'의 성공적인 개최는 웃음을 향한 개그맨들의 뜨거운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뿐만 아니라 무대 뒤편에서 물심양면 '코미디위크'를 도운 이들의 존재를 빼놓을 수 없다.

가장 먼저 공연 공간을 마련해준 윤형빈소극장, JDB스퀘어, 김대범소극장, 정태호소극장 등 소극장들이 있다. 이들은 홍대 인근이 코미디의 새로운 메카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상시 공연을 잠시 미루고 '코미디위크' 일정에 최대한 협조했다.

김지호·정찬민·이종훈 등 선배 개그맨들의 솔선수범도 돋보였다. 이들은 4일간의 '코미디위크' 기간 내내 자신의 공연은 물론 다른 선후배들의 공연에도 게스트로 참여했고, 야외 무대는 물론 거리 이벤트에도 나서며 홍대를 찾은 시민들을 공연장으로 안내했다. 특히 김지호는 '10초 화백'으로 변신해 길거리에서 시민들을 위해 초상화를 그려주는 등 이벤트를 펼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20여명의 윤소그룹 신인개그맨들의 노력도 빛났다. 이들은 '쇼미더퍼니'의 공연을 준비하면서도 50회가 넘는 공연과 거리 행사들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왔다. 무더운 날씨에도 '코미디위크'를 찾은 시민들이 웃을 수 있도록 몸을 아끼지 않아 많은 사람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신인개그맨 이유미는 "'코미디위크'를 통해 대 선배들의 공연을 실제로 보고 접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무더운 날씨에 힘든점도 많았지만 관객들에게 웃음을 드릴 수 있어 행복했다. 내년 '코미디위크'에는 저희 연습생들도 브랜드 공연를 펼칠 수 있도록 실력을 열심히 갈고 닦겠다"고 말했다.

윤소그룹의 기획팀원들과 극락기획단 관계자들의 노력도 컸다. 이들은 수개월 전부터 '코미디위크'의 개최를 위해 힘썼고 4일간의 '코미디위크' 기간에는 자는 시간도 아껴가며 원활한 진행을 도왔다. 윤형빈 조직위원장 외에도 손헌수와 조승희는 운영위원으로서 '코미디위크' 성공의 디딤돌이 됐다. 이들은 '코미디위크'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아이디어를 보탰고 각각 '주수박쇼', '투맘쇼'에 출연하고 있음에도 시간을 쪼개 개막식부터 각종 야외행사, 무대인사 등에 마이크를 잡고 '코미디위크' 성공을 위해 힘을 보탰다.

또 마포구청 관계자들의 원활한 협조와 마포 경찰서 관내 경찰관들, 그리고 '코미디위크'를 찾은 시민들의 성숙한 시민 의식 덕분에 '코미디위크'는 큰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었다.

'코미디위크'를 기획한 신개념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코미디위크'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헌신으로 완성된 축제"라며 "폭염에 지칠 법도 했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겠다는 공통된 목표가 있었다. 다시 한 번 '코미디위크'의 성공 개최에 힘써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내년 개최 예정인 3회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서도 더욱 큰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