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광역버스 공영제 시행하라” 민노총 운수노조 인천버스지부 논평

“운송면허 반납… 공공성 강화 기회로”

김준구 기자 nine9522@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4일 20:37     발행일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7면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인천버스지부가 광역버스 업체들의 폐선 신고와 관련, 버스 운송사업 면허를 반납받고 완전 공영제를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는 14일 논평에서 “버스업체들이 사업 면허를 반납하면 이 기회에 시가 직접 버스를 운영하는 완전공영제를 도입해 버스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법이 타당하다”며 “인천시민들은 민간 사업주의 경제적 이해에서 완전히 벗어나 안정적인 광역버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설립이 가시화되는 수도권 광역교통청이 행정구역을 넘나드는 광역버스를 운영하게 하는 방법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민간 사업주들의 요구에 휘둘리지 말고 수도권 광역교통청이 광역버스를 운영하는 등의 버스 공공성 강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역버스 업체들이 요구하는 버스 준공영제에 대해선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2009년 도입한 인천시 버스 준공영제에 대해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한 상황에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광역버스에도 준공영제를 적용하자는 주장은 타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인천 6개 광역버스 업체는 이달 9일 인천시 재정 지원 없이는 경영난을 감당하기 어렵다며 폐선 신고서를 제출하고, 8월 21일부터 19개 노선, 버스 259대의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노선 폐지를 신고한 업체는 신강교통(1100·1101·1601·9501·9802번), 인강여객(9100·9200·9201번), 선진여객(9300·1800번), 천지교통(1300·1301·1302·2500번), 마니교통(1000·1400·1500·9500번), 신동아교통(1200번)이다.

인천시는 광역버스 종합 대책을 16일 발표할 예정이다.

김준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