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복절, 태극기 휘날리며…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국학원 단원들이 공연에 앞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에 참여한 단원은 “평소에 휴일로만 생각했지만 직접 태극기를 들고 공연을 하니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