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 삼성산 불… 헬기동원 2시간 만에 진화

양휘모 기자 return77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5일 21:25     발행일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0면

15일 오후 6시33분께 안양시 삼성산 제2전망대 사자바위 부근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산림 약 3천300여㎡가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 만인 오후 7시40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 헬기를 포함한 장비 18대와 인원 188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오후 8시5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2·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삼림청과 시청 등 관계기관에서도 헬기를 지원하고, 산불 진압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도왔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이 끝나는 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안양=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