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5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대축제’ AG, 18일 화려한 개막…16일간의 열전

향토 전사 6회 연속 2위 수성 이끈다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6일 10:48     발행일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0면
▲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4년을 기다린 45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대축제’가 18일 화려한 막을 올리고 16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아시아의 에너지’(Energy of Asia)를 슬로건으로 내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우리 시간으로 오는 18일 오후 9시(현지시간 오후 7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에서 성대한 개회식을 시작으로 16일간 경기가 펼쳐진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와 남부 수마트라 섬의 중심도시인 팔렘방에서 오는 9월 2일까지 펼쳐질 이번 대회는 1962년 제4회 자카르타 대회 이후 56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로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다. 애초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다음 아시안게임은 2019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베트남 정부가 경제난을 이유로 개최권을 반납하면서 자카르타가 새로운 개최지로 선택됐다.

이번 대회에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소속 45개국이 모두 참가해 1만 1천300명의 선수단이 총 40개 종목에서 금메달 465개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롤러스포츠, 스포츠클라이밍, 무도를 비롯, 카드 게임인 브리지와 레저스포츠 영역이었던 제트스키와 패러글라이딩 등이 새롭게 추가돼 아시안게임을 바라보는 스포츠 팬들에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직전 대회 개최국인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서 본부임원 51명, 경기임원 186명, 선수 807명 등 총 39개 종목에 1천44명의 선수단(남북 단일팀 38명 포함)을 파견해 ‘효자 종목’ 태권도와 양궁ㆍ펜싱ㆍ유도ㆍ정구를 포함해 핸드볼ㆍ야구ㆍ축구ㆍ농구 등 구기 종목에 클라이밍ㆍ패러글라이딩 등 신규 종목을 앞세워 65개 이상의 금메달을 획득, 막강한 전력으로 2위 탈환을 노리고 대회에 임하는 일본을 누르고 6회 연속 종합 2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남북한은 아시안게임에서는 최초이자 국제 종합대회에서는 올해 펼쳐진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남북단일팀 ‘코리아’(영어 축약 국가명 COR)를 이번 대회 여자농구와, 카누 드래곤보트, 조정 등 3개 종목에서 구성하며 전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편, 한국 체육을 앞장서 이끌고 있는 ‘펜싱 듀오’ 정진선(34ㆍ화성시청)ㆍ남현희(36ㆍ성남시청), ‘유도 4인방’ 조구함(26ㆍ수원시청)ㆍ안바울(24)ㆍ안창림(24ㆍ이상 남양주시청)ㆍ정보경(27ㆍ안산시청), ‘볼링 콤비’ 류서연(30ㆍ평택시청)ㆍ이나영(32ㆍ용인시청), ‘태권 남매’ 김태훈(24ㆍ수원시청)ㆍ이아름(26ㆍ고양시청), ‘복싱 간판’ 신종훈(29ㆍ인천광역시청) 등 인천ㆍ경기 소속 스포츠 스타들도 이번 대회에 대거 출전해 2위 목표 달성에 견인차 역할을 수행함은 물론, 개인과 향토의 명예를 드높이겠다는 각오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