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천시 퇴근학습길,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더욱 인기 짱!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6일 17:15     발행일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0면
▲ 3-2.퇴근학습길+프로그램으로+함께+캘리그라피를+배우는+이노기+씨+부부2
▲ 퇴근학습길 프로그램으로 함께 캘리그라피를 배우는 이노기씨 부부

부천시가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직장인을 위한 ‘퇴근학습길’ 사업이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퇴근학습길은 그간 평생학습에서 소외됐던 직장인을 대상으로 하는 평생학습 특화사업이다. 퇴근 후 직장인들이 몰리는 지하철역과 주요 버스정류장 인근 학습공간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법이다.

‘술 대신 배움 한 잔 어때요?’라는 슬로건 홍보를 통해 지난 6월 기준, 직장인 참여는 69%로 높게 나타났으며, 퇴근학습길에 참여하는 것이 퇴근 후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달부터 주52시간 근무제가 일부 시행되면서 직장인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종로구로 회사를 다니는 직장인 이노기씨(44)는 퇴근 후 7시에 아내와 함께 7호선 춘의역 3분 거리에 위치한 ‘G.A.T’에서 캘리그라피 수업을 듣는다. 회사원이라 스스로의 근무시간 조정이 녹록지는 않지만 그래도 상황 맞춰가며 조절하고 있다. 아내도 전에는 7시 넘어 퇴근하는 일이 종종 있었는데 요즘은 6시에 퇴근을 한다. 그는 “아내가 임신 중인데 아이 이름을 예쁘게 써보고 싶어서 같이 캘리그라피 수업을 듣게 됐다”면서 “저녁 때 같이 시간을 보내고, 수업 내용으로 일주일 동안 대화거리가 생겨서 좋다”고 말했다.

부천에 직장을 둔 정성훈씨(39)는 오후 6시에 버스를 타고 학습공간 ‘삐지트’로 간다. 정 씨는 지난달부터 자신의 인생을 만화로 그려보는 ‘내 인생 그림으로 스토리텔링하다’ 강좌를 듣고 있다. 정씨는 “요즘엔 대부분 일찍 퇴근을 하니 같이 무언가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서 좋다”고 전했다.

직장인의 퇴근 후 삶을 위한 퇴근학습길 사업은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퇴근학습길 참여는 부천시평생학습센터(032-625-8473)로 문의하면 된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