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아시안게임] 한국 여자축구 ‘다크호스’ 대만에 2-1 신승…남자농구,여자핸드볼도 2연승 행진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6일 20:13     발행일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0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구기 종목 예선에서 한국 대표팀이 잇따른 승전보를 전하며 금메달을 향해 순항을 이어갔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축구 A조 1차전에서 대만을 2대1로 꺾었다.

윤덕여호는 이날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을 원톱에 세우고 장슬기(인천 현대제철), 이민아(고베 아이낙),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전가을(화천 KSPO)을 미드필더진에 배치하는 공격적인 전술을 들고 나왔다.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공세를 펼친 한국은 전반 8분 상대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전가을이 선제 득점을 만들며 1대0으로 앞서나갔고 전반 30분에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 추가골을 노렸지만 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전반을 1대0으로 마쳤다.

후반들어 한국은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대만을 몰아붙였고 후반 8분 장슬기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절묘한 중거리 슈팅을 넣으며 두 골 차로 달아났다.

이후 후반 29분에 대만 위슈진에게 중거리포를 허용하며 한 골차의 불안한 리드를 이어갔지만 남은 시간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며 승리를 지켰다.

또,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농구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허일영(20득점 2리바운드ㆍ오리온)과 ‘라건아’ 리카르도 라틀리프(19득점 14리바운드ㆍ현대모비스)의 맹활약에 힘입어 몽골을 108대73으로 제압하며 2연승을 거뒀고, 여자핸드볼 대표팀도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인도를 45대18로 대파하고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냈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