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독립유공자 발굴·예우 확대, 당연한 책무다

경기일보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6일 20:33     발행일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19면
항일운동을 한 경기도내 애국지사에게 공로를 기리는 연금이 지급된다. 애국지사 특별예우금은 제73회 광복절을 맞아 이재명 경기지사가 관련 부서에 지시함에 따라 시행계획이 마련됐다. 경기도는 국가보훈법 제19조(예우 및 지원), 경기도 국가보훈대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3조(예우 및 지원대상) 및 제7조(복지지원 등) 등을 근거로 경기도 거주 생존 애국지사들을 대상으로 내년 1월부터 특별예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애국지사는 전국적으로 37명이 생존해 있다. 이중 10명이 경기지역에 거주한다. 광복군 출신의 김유길(99·군포), 김우전(96·성남), 민영주(95·파주), 이태순(94·평택), 김국주(94·안양), 이영수(94·수원)씨, 학생운동으로 항거한 박기하(90·용인)·권태염(91·성남)씨, 국내 항일 운동을 한 이준호(93·남양주)씨, 중국에서 광복운동을 한 오희옥(92·용인)씨 등이다. 나이가 90~99세로 모두 초고령에 해당한다.
이재명 지사는 15일 트위터에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독립을 위해 헌신한 경기도 항일운동가분들에게 ‘경기광복유공연금’을 시작하려 한다’면서 매월 얼마의 연금이 적당한 지를 물었다. 이 지사는 앞서 이날 오전 열린 광복절 경축행사에서 “민족의 자주독립을 위해 일제에 맞서 목숨 바쳐 싸우신 애국선열들과 독립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에 진심어린 경의를 표한다. 아울러 인고의 세월을 살아오신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들께도 존경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부지원금과는 별도로 경기도 차원에서 매달 애국지사에게 연금을 주는 것에 찬성한다. 이 지사 트윗을 접한 도민들 반응도 긍정적이다. ‘매월 200만 원’을 줘야 한다고 답한 네티즌이 50%를 넘었다.
국가유공자 및 그 후손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하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의무다. 그러나 그동안 제대로 못해왔던 게 사실이다. 친일 부역자와 독립운동가의 처지가 해방 후 오랫동안 달라지지 않았다. 오죽하면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까지 나왔을까. 이제라도 예우를 제대로 해 ‘국가에 헌신하면 3대까지 대접받는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
독립운동가의 발굴 또한 지자체와 국가 모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묻힌 독립운동사와 독립운동가의 완전한 발굴이야말로 또 하나의 광복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나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를 끝까지 최선을 다해 찾아내고, 그 공적을 기리고, 예우하는 것은 후손들이 마땅히 해야 할 도리이자 책무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