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이버 파파고 등 3개 서비스, 독일 레드닷 어워드 수상

기술과 디자인 조합 호평… “사용자 친화적으로 계속 진화해 나갈 것”

백상일 기자 baeks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7일 13:43     발행일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0면
▲ 파파고, 웨일, 네이버 지도가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했다. 사진/네이버
▲ 파파고, 웨일, 네이버 지도가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했다. 네이버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자사가 개발한 3종의 서비스가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닷 어워드(Red dot Award) 2018’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번 레드닷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는 인공신경망 기반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 웹 브라우저 웨일, 그리고 네이버지도이다. 각 서비스 모두 기능과 디자인을 균형미 있게 조화시켜 24명으로 구성된 국제 심사위원단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는 기능을 간결하게 표현하면서도 컬러 및 일러스트 디자인을 조화시킨 성과를 인정받았다. 파파고는 지난 2월에도 세계적 디자인 어워드인 독일 iF Design에서도 수상한 바 있다.

웹 브라우저 웨일은 새로운 기능과 가치를 심미적으로 재해석하여 더욱 편리한 인터넷 경험을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밖에도 네이버지도는 공간과 생활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써 사용자가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자연스럽게 넘나들 수 있도록 설계한 우수성을 인정받아 커뮤니케이션/인터페이스 및 UX(Communication/Interface & User Experience)분야에서 ‘Winner’로 선정됐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네이버 송창현 CTO는 “네이버는 친근하며 실용적인 디자인을 통해 사용자와 기술의 거리를 좁히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향후에도 사용자들이 더욱 편안하게 서비스에 다가갈 수 있도록 기술과 디자인을 최고의 수준으로 조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