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MW 내일부터 리콜…부품수급·안전진단 마무리 관건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9일 11:42     발행일 2018년 08월 19일 일요일     제0면
BMW 코리아가 잇따른 차량 화재 관련 결함 시정을 위해 20일부터 리콜을 개시한다.

이번 리콜 규모는 42개 디젤 차종 총 10만6천317대로, 국내에서 이뤄진 수입차 리콜 사상 최대 규모다.

리콜 진행과 함께 더 이상 화재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사태가 진정세를 보이겠지만, 반대로 문제가 재발할 경우 리콜 자체에 대한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 BMW 부품 수급 총력전에도 일부 지연 불가피

19일 업계에 따르면 BMW 코리아의 리콜은 결함이 발견된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쿨러와 밸브를 개선품으로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청소(클리닝)하는 내용이다.

EGR 쿨러에서 냉각수가 새어 나와 EGR 파이프와 흡기다기관 등에 침전물이 쌓이고, EGR 밸브 오작동으로 인해 냉각되지 않은 고온의 배기가스가 빠져나가면서 침전물에 불이 붙는다는 게 BMW가 자체 조사한 화재 원인이기 때문이다.

회사 측은 통상적으로 1∼2년이 걸리는 리콜 기간을 앞당겨 연내 완료한다는 목표로 독일 본사에서 EGR 부품을 항공편으로 공수하는 등 원활한 부품 수급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미 확보한 부품은 리콜에 앞서 실시한 긴급 안전진단 과정에서 화재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 차량에 교체용으로 먼저 쓰였다.

BMW 코리아 측은 구체적인 부품 확보 현황을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리콜 대상 차량이 워낙 많아 이른 시일에 일괄적으로 부품 교체가 이뤄지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실제 차주들 사이에서는 당초 서비스센터를 통해 예약했던 리콜 날짜가 수주 또는 수개월이 미뤄지는 등 리콜이 지연되고 있다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차주는 연내 리콜을 완료한다는 본사의 방침과 달리 서비스센터로부터 내년에야 리콜 예약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BMW 코리아 관계자는 "리콜을 20일부터 개시하는 것은 변함이 없지만, 지역별로 또는 엔진 형식에 따라 부품 수급 일정에 차이가 발생해 고객들에게 일정 변동을 개별적으로 안내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부품 수급이 계속 지연돼 리콜 일정이 연쇄적으로 밀린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차주들이 떠안을 수밖에 없다.

안전진단을 통해 이상이 없다고 판정됐음에도 불이 난 사례가 있는 만큼 문제의 부품을 완전히 교체하지 않는 한 안심할 수 없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일부 차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 안전진단 계속하지만 신뢰도는 '글쎄'

BMW 코리아는 리콜 개시와 별개로 안전진단 서비스는 당분간 계속 운영하기로 했다.

서비스센터가 포화 상태이거나 고객 해외체류 등의 이유로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못한 차량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BMW 코리아에 따르면 18일 자정 기준으로 안전진단을 끝낸 차량은 9만8천500대이고 예약 상태인 차량은 5천400대다. 아직 예약조차 하지 않은 차량이 2천400여대가량 남은 셈이다.

다만 안전진단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실수로 신뢰도가 상당히 떨어졌다는 점은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앞서 안전진단을 완료한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거나 연기가 나는 등 문제가 생긴 사례가 두 건 있었다.

정부와 BMW 측은 두 건 모두 정비 작업자의 단순 실수라고 설명했지만, 이 때문에 화재 원인이 다른 데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여전한 상황이다.

안전진단 전산에서 누락돼 엉뚱하게 운행정지 통보를 받은 일도 발생했다.

차주 전모씨는 지난 3일 서비스센터에서 안전진단을 받았음에도 지난 17일 안전진단 미실시 차량으로 운행중지 명령이 담긴 등기를 받았다.

전씨는 차를 몰고 나갔다가 문제가 될 것을 걱정해 BMW 콜센터에 전화를 걸었으나 콜센터 내에서는 진단 여부를 조회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주말 중에는 조치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전씨는 연합뉴스에 "안전진단을 안 받았는데도 안내 통지문을 아직 받지 못한 차주도 있다"며 "통합 관리가 전혀 안 되고 있어 BMW의 안전진단 진행률 자체가 허수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결국 BMW가 리콜을 원활히 진행할 뿐 아니라 안전진단 등 대응 과정에서 더는 이 같은 잡음이 없어야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 수 있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리콜과 함께 더 이상 불이 나지 않아야 BMW가 화재 원인을 정확히 짚지 못했다는 일각의 의혹이 해소될 수 있다.

자동차업계의 한 관계자는 "리콜을 개시해도 어느 정도 현장에서 숙련되는 기간이 필요한데, 일반적인 사례와 비교해 BMW코리아의 리콜 준비 기간이 굉장히 짧았고 서비스센터망도 부족해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안전진단을 빨리 완료하고 더는 불이 나지 않도록 실수를 줄여야 사태가 수그러들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