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시에서 신재생 에너지의 생산·전달·소비를 한번에

과기정통부, ‘도시 발전 시범프로젝트’ 추진

백상일 기자 baeks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9일 16:05     발행일 2018년 08월 19일 일요일     제0면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연합뉴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연합뉴스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도시 안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방식으로 직접 에너지를 생산, 전달에서 소비까지 하는 ‘도시 발전(發電) 시범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시발전 시범프로젝트는 2025년까지 예산 500억 원 이상의 예비타당성 조사 규모 ‘도시발전 연구개발 실증단지’ 조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내년까지 정부출연연구기관을 중심으로 도시발전 혁신기술 실증 기획·설계 작업을 추진한다. 또 2020부터 2021년까지 실증 주택·건물을 설계 구축하고 2022년까지 최적 운영 제어에 대한 실증까지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시 발전에 필요한 태양전지, 에너지저장, 수소연료전지, 에너지하베스팅, 신재생하이브리드 등 5대 분야의 혁신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내년에는 건물과 정류장 등 도시 기반시설을 활용한 차세대 태양전지 기술,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극복하기 위한 대용량 에너지 저장기술 개발에 착수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프로젝트가 단순히 R&D 예산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적 기후기술이 기후산업, 국민 생활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차세대 기후기술이 결집한 도시발전을 통해 폭염, 혹한 등 기후변화를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