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심곡서원 관리인 거처하던 고직사 개축 완료

강한수 기자 hs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19일 16:18     발행일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12면

정암 조광조를 배향하는 심곡서원의 원형 복원을 위해 용인시가 지난 2016년 시작한 ‘고직사(庫直舍)’ 개축공사가 완료됐다.

19일 시에 따르면 고직사란 서원을 관리하던 관리인(고지기)이 거처하던 곳으로, 시는 이번에 기존 건축물을 철거하고 그 대지 안에 동일한 규모의 건축물을 다시 지었다.

용인시 수지구 상현1동 203-2 일대 약 6천㎡에 자리잡은 심곡서원은 위패를 모신 사우와 강당, 동서재, 장서각, 내삼문, 외삼문 등이 있다.

장서각 맞은편에 있는 고직사는 48㎡ 규모 전통한옥으로 대청마루 등을 갖춘 ㄱ자형 4칸집이다.

사적 제530호 심곡서원은 1605년 건립된 이래 여러 차례에 걸쳐 다시 고쳐 짓거나 훼손돼 원형 복원이 필요했다.

이에 시는 2016년부터 3년여간 국도비 등 총 5억 원의 사업비로 심곡서원 정밀발굴조사와 개축 및 주변 정비를 했다. 고직사의 경우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그 터와 구조를 확인하고 개축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개축된 고직사는 심곡서원의 문화재적 가치를 한층 높여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심곡서원의 원형 복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