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주)한샘 임직원들 여가 지원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0일 14:45     발행일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17면
▲ 안산-한샘 요리 동호회 한끼
▲ 안산-한샘 요리 동호회 한끼


㈜한샘이 매월 ‘동호회의 날’을 지정, 임직원들의 취미생활과 자기개발을 돕고 있다.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백화점 문화센터에는 2030 젊은 직장인 수강생들이 늘면서 모 백화점의 경우 올해 문화센터 가을학기 강좌 중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수업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정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한샘은 지난 2015년부터 매주 둘째주 금요일을 동호회의 날로 지정, 사내 동호회 활동을 권장하고 있다.

활동에 필요한 경비도 지원하고 있는데 현재 요리, 악기, 운동, 꽃꽂이 등 총 50여개의 동호회에 약 800명의 임직원이 참여하고 있다.

동호회는 취미생활과 자기개발 효과는 물론 부서간 원활한 소통에도 큰 도움이 되며 다른 부서원들이 같은 취미활동을 통해 사업부간 협업 때에도 원활한 소통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요리 동호회에 참여하는 한 직원은 “3년 동안 활동을 하면서 요리 실력뿐 아니라 사내 다양한 직군 및 직급과 소통 능력도 늘어가고 있다”며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이라 힘이 들어도 동호회 활동은 회사 생활에 큰 활력소가 된다”고 말했다.

자전거 동호회 회원도 “사내 어린이집에 두 아이를 맡기고 있어 평소 활동에는 참여하지 못했는데 조기 퇴근하는 동호회 날만큼은 꼭 참석, 업무 스트레스도 풀고 동호인들과 친목도 다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여성 임직원 비율이 높은 한샘은 모성보호 제도를 강화해 시행하고 있다.

임신 전 기간 6시간 단축근무와 PC OFF제, 육아휴직 2년 연장, 70명을 보육할 수 있는 사내 어린이집 운영 등 여성 인재들이 출산, 육아로 인해 경력이 단절되는 일이 없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집중근무 시간제, 퇴근방송, 스마트워크 운동 등을 통해 야근을 줄여 임직원들이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거나 자기 개발에 힘 쏟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샘 관계자는 “앞으르도 동호회를 포함 다양한 제도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