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복대신 시원한 반바지 등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주춤했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20일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반바지와 사복을 입은채 등교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편의와 쾌적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반바지 등교를 추진했으며 아이들과 학부모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