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 이상 못참아"…효민, 악성댓글 고소 준비 "합의 없다"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1일 11:31     발행일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0면

▲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 써브라임아티스트
▲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 써브라임아티스트
그룹 티아라 출신 효민이 악성댓글에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 에이전시는 21일 "효민을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성 및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동안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효민을 향한 지속적인 행태에 대해 꾸준히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이기에 일정 부분 감수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해 법적 대응을 자제해 왔다"면서 "도를 넘는 수위와 반복적인 게시로 오랜 시간 고통을 받았고,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고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해 허위사실 유포, 악성 게시물과 댓글 작성자들에게 법에 근거하여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그 어떤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 현재 법적 대응을 위한 증거 자료를 상당 부분 수집했고 고소 준비 중에 있다"며 "또한 향후 발생하는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효민을 향한 팬 분들의 많은 관심과 한결같은 사랑에 늘 감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