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왕지역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비대위 해제기준 놓고 대립

임진흥 기자 jhl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1일 17:58     발행일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12면
▲ temp_1534828258637.1223644389[1]
▲ 의왕지역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비대위 해제기준 놓고 대립


의왕지역 재개발ㆍ재건축 조합과 비대위가 정비구역 등의 해제기준을 놓고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의왕시 부곡 가 조합을 비롯해 고천 가ㆍ나 조합, 오전 가ㆍ나ㆍ다 조합, 내손 다ㆍ라 조합 등 8개 조합장은 21일 의왕시청 브리핑룸에서 “정비구역 해제의 추가 완화 입장에 대해 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했다.

또 200여 명의 조합원도 의왕시청 주차장에서 ‘도시정비사업 개악 반대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조합장들은 “의왕시가 법과 원칙을 무시하는 행정으로 근거도 없는 정비사업에 대해 규제하고 있다”며 “제안을 철회하고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 temp_1534828276022.-1349693182[1]
▲ 의왕지역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비대위 해제기준 놓고 대립


앞서 비대위 측은 지난달 초 ‘재개발ㆍ재건축을 찬성하는 사람이 전체 토지면적의 50% 미만을 소유할 경우 해제하는 조건으로 완화해 달라’고 시에 요구했다.

이에 시가 비대위 측의 요구에 대한 의견을 조합 측에 묻자 이날 조합장과 조합원들이 반발하며 기자회견과 집회를 연 것이다.

이들은 “시가 도시정비사업을 촉진하기보다는 공공이 주도하는 도시재생사업을 한다는 명분과 도시정비사업을 반대하는 토지 등 소유자의 의견을 중시해 기존 존재하는 정비구역을 해제하도록 기준을 완화하는 행정조치를 취하려 하고 있다”며 “우편조사 3회 실시와 50% 이상 회수, 개봉 후 찬ㆍ반에 대한 다수결 의견으로 추진되는 현행 의왕시 정비구역 등의 해제기준을 지키라”고 요구했다.

이어 “정비기본계획을 준수하고 법 개정을 철회할 것과 구도심 정비사업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이를 지속 시행할 것, 다수 의견을 말살하는 정책 철회와 의왕시 발전을 위해 매진할 것”을 촉구하고 “8개 조합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의왕시의 편향된 정책을 바로 잡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김효숙 조합회장(고천 가 조합)은 “실제로 거주하는 주민의 아이들이 아토피와 호흡기질환으로 고생하고 있는 모습을 차마 눈물이 나서 볼 수가 없을 지경으로 곰팡이와 누수가 심각하다”며 “의왕시는 비대위측 의견만 듣지 말고 그동안 정당하고 합법적으로 진행해 온 조합측의 의견을 들어 누구의 소리가 옳은지 현명한 판단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시대 흐름에 맞는 합리적이고 올바른 도시정비에 대한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거친 후 조속히 추진할 정비구역과 추진이 부진한 구역은 과감히 구역 해제 완화를 통해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한 의견을 수렴하는 단계”라며 “투명하고 공정한 도시정비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왕=임진흥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