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솔릭’ 대비 피항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들이 피항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들이 피항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 피항이 한창이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서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 피항이 한창이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서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들이 피항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들이 피항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 피항이 한창이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서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 피항이 한창이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서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 피항이 한창이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서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김시범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도내 어촌항마다 어선 피항이 한창이다. 21일 화성시 궁평항에서 어민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을 육지로 옮기고 있다. 김시범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