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피해 예방에 분주한 어민

▲ 제19호 태풍 솔릭 (SOULIK)이 북상 중인 21일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어민과 해양경찰이 밧줄로 어선을 단단히 고정 시키고 있다. 솔릭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한 뒤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청진 동북쪽 130㎞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 (SOULIK)이 북상 중인 21일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어민과 해양경찰이 밧줄로 어선을 단단히 고정 시키고 있다. 솔릭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한 뒤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청진 동북쪽 130㎞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 (SOULIK)이 북상 중인 21일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어민과 해양경찰이 밧줄로 어선을 단단히 고정 시키고 있다. 솔릭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한 뒤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청진 동북쪽 130㎞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 (SOULIK)이 북상 중인 21일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어민과 해양경찰이 밧줄로 어선을 단단히 고정 시키고 있다. 솔릭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한 뒤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청진 동북쪽 130㎞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 (SOULIK)이 북상 중인 21일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해양경찰이 밧줄로 어선을 단단히 고정 시키고 있다. 솔릭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한 뒤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청진 동북쪽 130㎞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 (SOULIK)이 북상 중인 21일 오후 인천 연안부두에서 해양경찰이 밧줄로 어선을 단단히 고정 시키고 있다. 솔릭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한 뒤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청진 동북쪽 130㎞ 인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송길호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