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천 토막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 21일 과천경찰서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유력한 용의자 A(34)씨가 압송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태형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