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악 취업난 속 다가온 대학 졸업시즌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높은 취업 문턱같은 계단을 오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높은 취업 문턱같은 계단을 오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후배와 친구들의 행가레를 받으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후배와 친구들의 행가레를 받으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높은 취업 문턱같은 계단을 오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높은 취업 문턱같은 계단을 오르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들이 학사모를 높이 던지며 사회 초년생으로의 힘찬 출발을 다짐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좁은 취업 문같은 복도를 걷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좁은 취업 문같은 복도를 걷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좁은 취업 문같은 복도를 걷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좁은 취업 문같은 복도를 걷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학사모를 고쳐쓰고 있다. 조태형기자
▲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학가 졸업시즌이 시작됐다. 2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학사모를 고쳐쓰고 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