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태풍 ‘솔릭’ 21일 대비 비상체계 가동

단계별 비상근무 및 종합 사전점검 등 실시

김성훈 기자 magsa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2일 16:52     발행일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0면
▲ 군포-태풍 솔릭 비상체계 가동
▲ 군포-태풍 솔릭 비상체계 가동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진로가 한반도를 관통하고 경기도가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포함될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비상체계를 본격 가동했다.

시는 한 단계 빠른 상황판단 및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21일 관련 부서와의 긴급대책회의를 실시했으며, 22일 비상1단계를 가동하는 등 기상상황에 따라 단계별 대응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21일과 22일 관내 재난취약지역 및 시설 99개소에 대해 호우 및 강풍 사전대비 태세 등의 종합 사전점검을 실시, 재난대비 태세 확립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반지하주택 침수방지, 공사현장 수방대책 점검 등의 수해대책과 비닐하우스?옥외간판 사전조치, 무더위 그늘막 철거, 저류지 활용대책 등 강풍대책을 유기적인 민ㆍ관 협조체계 하에 추진해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한대희 시장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긴장의 끈을 조금도 늦추지 말고 철저한 사전준비와 신속한 대응으로 태풍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군포=김성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