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영흥공원 조성 사업 박차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6일 15:49     발행일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13면
수원시가 영흥공원 부지 매입·조성에 민간자본을 활용하되 공원 면적을 최대한 많이 확보하기로 하는 등 영흥공원 조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6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3일 ‘수원시 환경영향평가 협업 T/F팀’ 회의를 열고, 영흥공원 부지 매입·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T/F팀은 “도시공원일몰제’ 시행을 2년 앞둔 지금, 민간공원 특례제도 도입이 불가피하다”고 민간공원 특례제도 도입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회의에서 민간이 개발하게 되는 만큼 공원 면적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도시공원일몰제는 지방자치단체가 공원 설립을 위해 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뒤 20년 넘게 공원 조성을 하지 않을 경우 도시공원에서 해제하는 제도다. 영흥공원은 1969년 6월 지정돼 일몰까지 2년밖에 남지 않았다.

이에 시가 꺼내 든 방법이 민간공원 특례제도다. ‘민간공원 특례제도’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을 민간사업자가 조성하는 대신 민간에 일부 부지의 개발사업을 허용하는 제도다. 민간사업자는 미조성 공원 부지를 매입해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 지자체에 기부하고 나머지 부지를 개발해 해당 수익으로 공원 조성비를 충당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향후 T/F팀을 통해 자문회의를 열고 공원 조성 규모, 세부계획, 비공원 시설 면적·형태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며 “민간자본을 활용하는 만큼 최대한 공원 면적을 확보해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