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복싱 신종훈 1회전 탈락에 누리꾼 ‘탈락할만했다’…오연지 8강 안착

송길호기자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6일 16:33     발행일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제0면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한 신종훈(29·인천시청)의 충격적인 1회전 탈락에 누리꾼들 반응이 냉담하다.

신종훈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JIEXPO)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복싱 남자 라이트플라이급(49㎏) 1회전(32강)에서 몽골의 엔크만다크 카르쿠에게 0대3으로 판정패했다.

그러나 당연한 패배였다는 것이 경기를 지켜본 누리꾼들의 생각이다.

포털사이트의 신종훈 탈락 소식을 접한 한 누리꾼은 “경기에 임하는 진지함도 없었고, 전략도 제로였다”며 탈락할만한 경기력이었다는 반응이었다.

이날 신종훈은 카운터 이후 과격한 세리모니 등으로 상대 선수를 배려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받았다. 또 다른 누리꾼은 “중계를 보며 놀랐다”며 “한국 선수가 상대방을 얕보면서 경기하는 것에 놀랐다”고 말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한국 복싱의 부활을 이끌었던 신종훈은 이번 대회에서 2연패에 도전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태도 논란과 함께 일찍 짐을 싸게 됐다.

한편, 한국여자 복싱의 자존심 오연지(28·인천시청)는 여자 라이트급(60㎏) 1회전(16강)에서 베트남의 류띠듀옌을 5-0(29-28 30-27 29-28 29-28 30-27)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으로 꺾어 8강전에 올랐다.

송길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