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민주당 새 지도부, 민생경제 회복에 전념해야

경기일보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6일 20:54     발행일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23면
여당인 민주당의 지도부가 지난 토요일 전당대회에서 새로 선출되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여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책임은 어느 때보다 막중한 책무를 수행해야 된다. 새로 선출된 7선의 국회의원 이해찬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더불어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고 또한 청와대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최선을 다할 것을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이번 개최된 민주당의 전당대회는 여당 대표 선출과정임에도 국민들에게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고 진행되어 어느 때보다 소위 ‘컨벤션 효과’가 거의 없었다. 때문에 현재 여당 지지율은 지난 지방선거 이후 계속 추락하고 있어 40% 정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유례없는 폭염에도 이유가 있겠지만 고용쇼크 등 경제문제가 최악의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 후보자들의 정책들이 국민들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했다. 여당 대표가 되려는 정치인이라면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책을 제시, 지지를 호소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문 대통령과의 관계만을 강조해 국민들의 관심이 저조했다고 볼 수 있다.
국민들은 최근 여당의 역할에 실망하고 있다. 국회는 정부 정책에 대하여 견제·감시와 더불어 지원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여당 대표와 지도부가 청와대의 눈치만 보고 때로는 청와대가 하명하는 정책을 국회에서 추인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다수 국민들이 비판하고 있다. 정부가 잘하는 정책에 대하여 여당은 야당을 설득해서라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되며, 잘못한 정책을 추진할 때는 야당과 같은 역할을 해서라도 정책을 바로 잡아야한다.
그러나 최근 여당 지도부는 정부 정책에 대하여 옹호하는데 급급하였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고용 쇼크 등 일자리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 비판하는 전문가들의 견해, 소상공인·자영업자 분노 등을 문제 삼을 정도로 국민과의 인식의 차이를 나타내는 사례도 있었다. 7월 들어 일자리가 5천개로 줄었다는 고용 통계, 소득 불평등 심화에도 여당은 이에 대하여 특별한 대안제시는 물론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도 제대로 하지 못하니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것 아닌가.
여당 지도부가 새로 구성되었다고 정부의 정책이 갑작스럽게 바뀔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잘못하게 되면 결국 그 책임 역시 여당이 공동으로 져야 한다. 국회에서 입법을 해야 정부가 정책을 집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여당이 국회를 통해 어떤 정책을 입법하느냐는 우선 여당의 책임임을 통감해야 될 것이다.
여당이 여당 역할을 제대로 해야 야당 역시 야당다운 역할을 할 수 있다. 민주정치는 정당정치이다. 여당은 청와대의 눈치만 보지 말고 민심의 귀를 기울려 민생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여당 역할을 하기를 새로 선출된 민주당 지도부에 강력히 요망한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