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답답한 공격’ 선동렬호, 대만에 1-2 충격패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6일 23:44     발행일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제0면
▲ 26일 오후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1회초 선발 양현종이 대만 린지아요우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고 있다.연합뉴스
▲ 26일 오후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1회초 선발 양현종이 대만 린지아요우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는 선동렬호가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대만에 충격패 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대회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만에 1대2로 졌다.

이날 한국은 ‘에이스’ 양현종(KIA 타이거즈)을 선발 투수로 내세우며 필승 의지를 다졌지만, 득점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무기력한 공격이 이어지며 허무하게 무너졌다.

대표팀은 1회초 선발 양현종이 대만의 1,2번 테이블 세터를 범타로 처리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지만, 다음타자 장젠밍에 안타를 허용한 후 4번타자 진자위에 좌월 투런포를 맞으며 0대2로 끌려갔다.

이후 한국은 4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김재환(30·두산 베어스)이 대만 선발 우셩평을 상대로 힘차게 배트를 돌려 우월 솔로포를 뽑아내며 1점을 추격했다.

하지만, 이후 한국은 답답한 공격으로 일관하며 점수를 뽑지 못했다.

5회말 이정후(넥센 히어로즈)의 2루타로 득점 찬스를 잡은 한국은 적시타가 터지지 않으며 점수를 뽑지 못했고, 6회 무사 1루에선 김재환이 타격한 공이 아쉽게 병살타로 이어지며 기회가 무산됐다.

한국은 마지막 9회말 공격에서 김재환이 안타를 치고 나가 무사 1루를 만들었지만, 이재원(SK 와이번스)과 손아섭(롯데 자이언츠)이 삼진으로 돌아선 데 이어 황재균(KT 위즈)도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이날 경기를 패배로 마무리했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