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필리핀 한국인 총격, 현장서 사망 '충격'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7일 18:38     발행일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0면

▲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또 총격을 받아 숨졌다. 픽사베이
▲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또 총격을 받아 숨졌다. 픽사베이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또 총격을 받아 숨졌다.

외국인 당국자는 "26일 오후 6시 17분께(현지시간) 필리핀 세부시 소재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우리 국민 20대 남성이 권총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피해자는 머리와 가슴, 손 등에 8발의 총사을 입고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관광객 신분은 아니었고, 일정 기간 현지 체류 중인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 수사 당국은 해당 모텔의 경비원이 사건을 최초 신고한 직후 목격자를 확보했으며 필리핀인 1명을 유력 용의자로 특정하고 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세부 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담당 영사 및 코리안 데스크(한인사건 전담 경찰관)에 파견 근무 중인 한국인 경찰관을 사건 현장에 파견해 필리핀 수사 당국과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체류 중인 피해자 가족에 연락해 신속한 필리핀 입국 및 국내로의 시신 운구 준비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필리핀에서 총기 등에 의해 살해된 한국인은 확인된 사례만 2012년 6명, 2013년 12명, 2014년 10명, 2015년 11명, 2016년 9명, 작년 2명 등으로 집계됐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