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연락사무소 이번주 개소 어려울듯…폼페이오 방북 무산 영향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7일 21:06     발행일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2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취소되면서 남북 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도 난항을 겪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로 개성공단 내 설치하려던 연락사무소 개소 시기에 영향을 받느냐는 질문에 “영향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며 “연락사무소 개설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과 남북정상회담 등 순조로운 일정 속에서 생각하고 있었는데 새로운 상황이 발생했으니 그에 맞춰서 다시 한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번 주로 예정됐던 개소 일정도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 대변인은 “이 문제는 우리 정부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북쪽과 같이 상의해야 하는 문제”라며 “북쪽이 이런 상황변화, 정세변화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아직 공식적인 논의가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지금은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8월 중 개소를 목표로 준비했고 현재 남북 간 개소 일정 등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8월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좀 더 상황을 두고 봐야겠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다만 연락사무소 개소식이 9월로 넘어갈 가능성에 대해서는 “예단해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강해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