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전 “범시민대책기구 구성, 상동 스쿨존 특고압 갈등 해결”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8일 20:30     발행일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12면
한국전력공사 경인건설본부가 28일 지역 시민 사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범시민 대책기구’를 구성해 상동지역 스쿨존 특고압 갈등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한전 경인건설본부는 김종화 본부장 명의로 성명서를 발표, “공공사업을 진행함에 앞서 법적 기준을 떠나 국민의 수용성이 중요하다는 점도 깊이 공감하고 있고 해결방안에 있어서도 ‘부천지역 시민사회 선언’과 한전의 입장은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한전은 부천시가 주도하고 자치단체, 주민대표, 전자파 전문가, 갈등전문가, 한전이 참여하는 공론화 기구에서 상동지역 전자파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체’ 수립에 지속적인 협력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전은 “주민들과 협의할 때까지 지중케이블 설치 공사는 시행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삼산전력구 문제해결을 위한 별도 협의체 구성 및 운영종료 시까지 지중송전 케이블 설치공사를 전면 중지할 것을 약속드리며 별도 협의체 구성과 안전문제 해결을 위한 점용허가 처리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한전은 부천 및 서부지역 전력 확충을 위해 고리형 전력망을 구성한다는 목적으로 34만5천v의 특고압 전력케이블을 지하에 매설하는 사업을 진행, 이를 반대하는 부천시민연대회의와 특고압결사반대 학부모연대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4일 성명서를 내고 삼동지역 스쿨존 특고압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