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은주원, AG 첫 정식종목 스케이트보드서 銅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9일 17:10     발행일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0면
▲ 29일 제18회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스케이트보드 남자 스트리트 결선에서 은주원이 기술을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 29일 제18회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스케이트보드 남자 스트리트 결선에서 은주원이 기술을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은주원(17·구리 수택고)이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케이트보드에서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주원은 29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스케이트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드 남자 스트리트 부문 결선에서 25.4점을 받아 이케 게야키(일본ㆍ31.1점), 상고에 다르마 탄중(인도네시아ㆍ30.5점)에 이어 3위로 경기를 마쳤다.

스케이트보드는 계단과 난간, 레일, 경사면 등 다양한 구조물 안에서 기술을 펼치는 스트리트와 반원통형의 무대를 왕복하며 묘기를 선보이는 파크, 두 가지 세부 종목으로 구분된다.

이 종목에는 남녀 파크와 스트리트 등 총 4개의 금메달이 걸려있고, 우리나라는 남자부 두 종목에 출전했다.

한편, 파크 부문에 출전한 한재진(14·대전 충남중)은 4위에 올랐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