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의회 민주당, 올 첫 추경에 민생정책 제안사업 예산 2천376억 원 반영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29일 20:29     발행일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3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에 21개 민생정책사업 관련 예산 2천376억 원이 반영됐다고 29일 밝혔다.

도의회 지도부는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제1회ㆍ도교육청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된 민주당 제안 정책사업 21개에 대한 정책브리핑을 진행했다.

민주당이 도에 제안한 주요 정책사업은 남북교류협력기금 증액(200억 원), 공공임대상가 및 청년주택 공급(248억 원),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64억 원), 일하는 청년통장 확대(5억 원) 등이다.

남종섭 총괄수석부대표(용인4)는 “10대 의회 개원 이후 논의 끝에 민주당 핵심가치를 담은 8대 정책비전을 완성했고 이를 토대로 민생정책, 남북평화협력 정책발굴에 매진해왔다”며 “추경을 통해 민주당표 21개 민생정책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된다면 일자리 문제 해결 및 청년ㆍ소상공인ㆍ중소기업을 살리는 탄탄한 경제구조를 갖추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윤경 수석대변인(군포1)은 “경기도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통해 민주당의 정책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도민 행복을 위한 정책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