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트단지에 3일째 방치된 차량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자, 주민 20여명이 이 차량을 들어 이 곳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송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