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벼랑 끝’ 한국야구, 日 꺾고 기사회생…결승행 청신호

홈런 3발 등 14안타로 일본에 5-1 승리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30일 19:08     발행일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0면
▲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에서 일본에 5대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마운드 위에서 승리를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에서 일본에 5대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마운드 위에서 승리를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가 제18회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난적’ 일본을 꺾고 벼랑끝에서 탈출하며 결승 진출의 가능성을 높였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마운드의 안정과 솔로홈런 3발을 포함한 14안타를 기록한 타선의 호조를 앞세워 일본에 5대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예선리그서 대만에 져 1패를 떠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선 B조 2위 한국은 A조 1위로 1승을 안았던 일본과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한 채 31일 중국과 2차전을 벌인다.

최약체인 중국이 31일 한국에도 져 3전 패를 당한다는 가정하에 대만이 31일 일본을 꺾을 경우 한국은 2승1패로 대만(3승)에 이어 2위로 결승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이날 한국은 사회인야구 선수들로 구성된 일본을 맞아 1,2회 득점을 올리지 못했으나, 3회 1사 후 김하성(넥센)이 일본 선발투수 사타케 가쓰토시로부터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려 선취점을 뽑았다.

기선을 제압한 한국은 3회초 2사후 이번에는 박병호(넥센)가 사타케로부터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추가점을 뽑았고, 4회 투아웃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황재균(KT)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을 쳐내 3대0으로 달아났다.

황재균은 3경기 연속 아치를 그리며 4개째 홈런을 쏘아올렸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5회 박병호와 안치홍(KIA)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2루 기회에서 양의지(두산)의 우선상 2루타와 손아섭(롯데)의 땅볼 때 2점을 추가해 5대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한국은 두 번째 이용찬(두산)이 6회 1사 후 연속 안타를 허용해 맞은 1, 3루 위기서 일본 4번 타자 사사가와 고헤이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줬다.

또한 한국의 4번째 투수로 8회 1사 1루에서 구원 등판한 함덕주(두산)는 이어진 1사 1, 3루실점 위기에서 일본의 3, 4번 타자인 지카모토 고지, 사사가와 고헤이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워 불을 끈 후 9회 삼진 2개 포함 삼자 범퇴로 경기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